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국제

시민·사회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복지관소식

실버넷 만평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안동의 진입로에 암산 인공 폭포 가동

- 암산 얼음 축제와 또 하나 볼거리 마련 -

안동의 새로운 명소가 만들어졌다. 안동시는 암산유원지 입구에 무더운 여름 청량감을 더해줄 암산 경관 폭포를 조성하고 지난달 27일부터 가동에 들어갔다. 암산 경관 폭포는 남후면 광음리 산 109번지 일원 국도 5호선 인근 천연절벽에 높이 50m, 폭 10m 규모로 만들어졌다. 천연절벽과 잘 어우러져 있어 경관 폭포 조성을 위한 최적의 장소로 호평을 받고 있다.

안동시 암산유원지 입구에 인공폭포가 만들어져 가동하고 있다.

운영 시간은 “하절기 4월부터 9월까지에는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 오후 5시부터 밤 9시까지 2회 가동하고, 동절기 10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는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 오후 4시부터 오후 6시까지 2회 가동할 예정”이라고 한다. 안동시는 “암산유원지 주변에 폭포가 가동되면 여름에는 시원한 물줄기를 볼 수 있고, 겨울철에는 암산 얼음 축제와 연계한 경관 빙벽을 연출해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안동시 옥동에서 손녀와 같이 왔다는 김연숙(65) 씨는 "암산 폭포는 안동 남쪽 국도변에 있어 깨끗한 물의 도시 안동에 왔음을 알게 하고, 안동의 새로운 볼거리가 생겨서 좋습니다"라고 말했다.


배재원 기자 jwbaeok@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