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국제

시민·사회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복지관소식

실버넷 만평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야구선수들의 목걸이 비밀

- 게르마늄(Ge)이 신체 바이오리듬을 잡아준다 -

야구선수가 착용하는 99.99% 게르마늄 목걸이다.

메이저리그 야구경기에서 선수들의 목에 반짝이는 목걸이를 본 적이 있나요. 우리나라 선수 중에서도 있는 사실을 아시는지요. 그렇다면 선수들이 맹렬한 운동에 방해가 될 것 같은 목걸이를 왜 착용하는 걸까 의문을 가진 적은 없는지요. 

목걸이에 사용되는 재료는 티타늄과 게르마늄이다. 티타늄(Ti)은 뼈에 이식하면 그 표면에 뼈가 생성되어 치과에서 임플란트 치아의 인공뿌리로, 정형외과에서는 골절된 뼈를 고정하는 데 쓰이는 인체 친화적 금속이다 

게르마늄(Ge)은 피부나 체내에 접촉할 때 생명력을 높인다는 것을 1886년경 한 독일인에 의해 발견되어, 피부에 직접적 접촉이 가능한 팔찌나 목걸이로 착용하기 시작했다. 

더욱이 1912년 노벨 생리학 의학상을 받은 알 렉스시 카렐 박사가 프랑스 루르드, 독일 노르데나우, 멕시코 트라코데, 인도 나다나엔 등 세계 4기적의 물이 그 지역민들의 난치병을 사라지게 했다. 

그러한 사실을 근거로, 프랑스의 루르드 샘물에 몸을 담그거나 물을 마시면 무려 68개의 불치병이 완치된다는 것을 의료검진국의 검증을 거쳐 루르드의 기적을 찾아내게 됐다. 

정애숙 씨가 터미널 손목증후군을 병원치료와 함께 게르마늄 팔찌로 통증이 완화됐다고 증언하고 있다

2007
년 일본 의과대학 오타 시게오 교수가 수소 수의 항산화 효과를 입증하면서 기적의 물에 대한 비밀도 밝혀졌다. 즉 세포와 유전자를 손상하는 활성산소를 제거하거나, 파킨슨병, 당뇨병 환자들에게 주는 건강한 물에는 놀랍게도 게르마늄(Ge)’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우리나라도 몇 군데서 게르마늄(Ge) 샘물이 나오는데, 경주에 있는 샘물은 척추염에 효과가 있다는 보고가 있다.   

게르마늄(Ge)의 효능 중 세포에 산소공급 효과가 있다는 학계 보고가 있다. 몸에 흐르는 미세전류의 균형을 게르마늄(Ge)이 조절하여 혈액순환을 돕는다.

게르마늄
(Ge)은 몸 상태의 상승효과, 피로해소, 근육 이완, 부상 방지, 컨디션 조절, 통증 완화 등의 기능성 제품으로 쓰인다운동선수들이 착용하는 게르마늄(Ge) 목걸이는 음이온이 발생하여 신체 바이오리듬을 잡아주고 통증 완화, 피로해소, 컨디션 조절, 운동능력 상승효과가 있다 하여 비싼 티타늄(Ti) 체인에 게르마늄(Ge) 칩을 박아 만들었다

각계의 연구결과 게르마늄(Ge) 목걸이 효능은 통증 완화, 면역력 증진, 항암효과, 고혈압 예방, 간 질환, 당뇨병, 갱년기 장애, 피부미용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99.99% 게르마늄 핫픽스가 염좌와 부종으로 인한 진통을 완화시켜 걷게 됐다고 한다.

이를 뒷받침할 만한 체험자들의 치유 경험담도 많다. 의류판매장을 운영하는 정애숙(55) 씨는 종일 컴퓨터 디자인을 하면서 터미널 손목증후군에 시달려 왔다. 주변의 권유로 게르마늄(Ge) 팔찌를 구매해 1개월 동안 착용한 결과 통증 완화를 경험했다. 

정 씨의 남편 유경환(59) 씨도 지나친 운동으로 허리디스크 수술을 받고 다리 저림 증상이 있었다. 병원 치료와 함께 게르마늄(Ge) 신발 깔창과 무릎 밴드를 착용하여 효과를 보았다.

(80) 씨도 발목이 유모차에 끼는 사고로 염좌와 부종으로 걷는 게 힘들어 병원 치료를 받았다. 후유증에서 오는 진통으로 걷기가 불편한 상태에서 치료와 병행하여 게르마늄 핫픽스를 박은 천을 착용하여 1주일 만에 그 효능을 알게 됐다.

허리가 안 좋았던 거래처 소사장(중국에서 액세서리 무역업)은 '운동을 무리하게 하여서 디스크 수술을 받았어요. 무릎이 아파 게르마늄(Ge) 기능성 신발 깔창과 게르마늄(Ge) 기능성 무릎 밴드를 사용한 결과 큰 효과를 봤어요'라고 했다.


실버넷뉴스 손공자 기자 sonnaa40@silvernetnews.com
실버넷뉴스 주현길 기자 wiseluck@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