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국제

시민·사회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복지관소식

실버넷 만평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문 대통령의 소원, 백두산에 오르다 (영상)

-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동행 등반 -

남북정상회담 셋째 날인 20일 백두산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는 오전 10시 10분경 케이블카를 타고 10분만인 10시 20분 천지에 올랐다. 두 정상 부부는 천지 주변을 산책했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이 함께했다. (이하 평양공동취재단)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백두산 천지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평양공동취재단.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6시 39분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직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평양 순안공항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우리측 수행원들도 북측 인사들과 악수를 하며 환송행사를 가졌습니다.

숙소에서 공항까지는 이른 시간인데도 첫날과 같이 북측 주민들의 환송 행렬이 이어졌다. 문 대통령 부부는 북측 군의 호위를 받으며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으며 오전 7시 27분 공군 2호기를 타고 출발, 오전 8시 20분 삼지연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삼지연 공항에서는 먼저 도착해 있던 김정은 위원장 부부가 영접했습니다. 공식·특별수행원도 백두산 방문에 동행했습니다.

백두산 천지에서 양 정상 수행원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캡쳐, 평양영상공동취재단.

문 대통령 부부와 김 위원장 부부는 자동차를 타고 장군봉에 도착했다. 두 정상 일행은 백두산행 열차가 오가는 간이역 ‘항도역’에 잠깐 들렀고, 오전 10시 10분 케이블카를 타고 10분 만에 천지에 도착했다. 이번 백두산 동반 방문은 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한 뒤 김 위원장이 제안한 것으로, 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문 대통령은 백두산 등반을 마치고 20일 오후 삼지연공항에서 바로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환했습니다.   <사진, 영상 평양공동취재단>



이종훈 기자 3210egh@silver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