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국제

시민·사회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복지관소식

실버넷 만평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수도권에도 꽃 잔치 시작

- 봄은 우리 곁에서 무르익어 간다 -

봄 하고도 4월에 접어들었다. 시인 ‘엘리엇’이 4월을 잔인한 달이라고 노래했듯이 온 세상엔 새 생명이 꿈틀대고 마른 나뭇가지에 새순이 돋고 꽃이 피고... 새로운 시작으로 마음 설레는 계절이 왔다.

노란 개나리가 활짝 핀 성복천변엔 산책객들로 붐비고 있다.

남쪽에선 벚꽃 축제 소식이 전해지는 가운데 수도권에도 여기저기서 꽃 소식이 전해진다. 여의도 벚꽃 축제를 하루 앞둔 4일 오후 따뜻하고 화창한 탄천 지류인 성복천변엔 산책객들로 붐볐다. 개나리가 노랗게 핀 성복천변을 따라 개울 물소리, 연인들의 속삭임으로 봄이 무르익어 갔다.

경기도 용인 수지 동산엔 진달래가 활짝 피고 있다.

기상청은 올봄 꽃잔치는 예년보다 1주일 정도 빨라질 것으로 예보했다. 목련과 진달래는 거의 활짝 피었으나,  봄 꽃샘추위로 스산한 날씨가 이어지고 해안가는 강풍 예보가 내려진 가운데 수도권은 벚꽃이 만개하려면 1주일은 더 기다려야 할 것 같다.

경기도 용인 수지 토월 공원 수양 벚꽃은 이제 막 피기 시작하고 있다.

탄천변 산책길에 나선 김진호(72·용인 수지) 씨는 “따사롭고 화려한 계절입니다. 봄꽃 잔치처럼 좋은 일 만 가득했으면 합니다”라며 빠른 걸음으로 산책길로 내 닫는다.


정연진 기자 chungjin41@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