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국제

시민·사회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복지관소식

실버넷 만평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환경오염의 원인

- 미세먼지와의 전쟁 -

며칠 전 봄비가 내렸습니다. 서울 하늘을 뒤덮었던 뿌연 하늘을 생각하면 반갑기만 합니다. 비가 그치고 나니 오월의 파란 하늘이 청정합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맑은 공기, 밝은 햇살이 온 누리에 가득 퍼집니다. 이런 날만 계속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요즘 우리나라 환경이 심각합니다. 재난 수준의 고농도 미세먼지 때문입니다. 미세먼지는 올봄 내내 서울 하늘을 뒤덮어버려서 마스크 없이는 다닐 수 없는 날이 많았습니다. 맑은 날과 비교해 보면 미세먼지에 갇혀있었다는 기분이 들 정도였습니다.

만나는 사람마다 청정지역으로 이사 가고 싶다고 말합니다. 요즘 좋은 동네는 학군이 좋거나 집값이 비싼 동네가 아닌, 나무가 많고 숲이 있는 청정 호흡권을 주는 지역이 인기 있다고 합니다. 이구동성으로 그런 곳에 살고 싶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요즘 공기청정기, 공기정화식 식물, 미세먼지 센서, 각종 필터, 마스크, 애완용 마스크까지 불티나게 팔린다고 합니다. 이를 틈 타 수소 수(), 산소캔, 목걸이형 공기청정기 등도 나와 있어 소비자를 유혹합니다. ‘몸속에 축적된 미세먼지 제거, 맑은 산소 흡입, 호흡기 주변 공기정화등으로 유사 미세먼지 상품을 내놓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과학적으로 미세먼지 차단 제거와는 아무런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고 합니다.

다만 이를 만든 사람들이 과장 광고를 하는 거라고 하네요. 공기 청정 제품은 CA 인증(공기 청정기 단체표준인증)마크가 있는, 검증된 제품인지 꼼꼼히 살펴보고 사야 한다고 알려줍니다. 미세먼지는 급기야 설치미술로도 등장하고 미세먼지를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가수도 있고 동요도 나왔답니다. 어린이 놀이터도 실내에 만들고 있다니 미세먼지로 세상이 떠들썩합니다.

미세먼지는 집안에도 수두룩합니다. 창 틀, 장롱 위, 책상, 컴퓨터, 침대 밑, 냉장고 틈, 소파, 텔레비전, 액자나 벽걸이, 시계 위 등에도 내려앉아 있습니다. 창문을 열면 햇빛에 반사되어 산란하는 작은 먼지가 공기 중에 떠다닙니다. 미세먼지가 심하다고 창문을 열지 않아 가둬놓았던 먼지들이 날아다니는 현상입니다.

집 안에 있는 작은 먼지들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꼭 피해야할 과제입니다. 피부병이나 심장, 폐에 침투하여 혈관을 따라 장기로 퍼져 각종 병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호흡기뿐만 아니라 심근경색, 뇌졸중, 치매에도 영향이 있어 최악의 환경 재해로 꼽히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저는 최근에 먼지털이개를 하나 장만했습니다. 슈퍼에 가니까 여러 종류가 나와 있어 털이 짧고 길게 술이 많이 달린 것을 사 왔습니다. 자동차용 털이개라고 해야 할까요. 이 털이개로 집 안의 먼지를 털어내는 것이 아니라 물을 적셔 묻혀내는 방식으로 하니까 굵은 먼지와 작은 먼지들이 그곳에 달라붙었습니다. 마치 어깨동무하며 친구 따라 강남 가듯 줄줄이 엉겨 붙어서 나왔습니다.

보이지 않는 먼지가 곳곳에 꼭꼭 숨어 있었으니 집 안의 공기가 오죽했을까요. 대청소할 때는 창문도 열고 마스크도 쓰고 시작하였지요. 그냥 해보니까 먼지가 풀풀 날립니다. 생각 끝에 물을 적셔서 하니까  마른 걸로 할 때보다 훨씬 효과적이었습니다.

굵고 잔 먼지를 밖에 내다 털고 여러 번 반복해서 하니까 실내 공기가 깨끗해졌습니다. 청소기를 돌리고, 실내에 있는 화분의 이파리도 물을 뿌리고 닦아주었더니 한결 윤기가 납니다. “~ 시원해, 기분 좋아~” 하는 것 같았습니다.

소파에 깊숙이 앉아 있으니 숲속에 와 있는 것처럼 피톤치드가 나오는 착각을 경험했습니다. 맑고 건강한 공기를 유지하기 위하여 집 안에 청소만 잘해도 한결 좋은 공기를 마실 수 있다는 걸 체험했습니다.

신문, 방송이 매일 미세먼지와의 전쟁입니다. 재난 수준으로 심각해진 미세먼지의 원인과 대책을 심층 보도하느라 야단입니다. 차량 2부제 검토,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 공기정화기 보급 지원 등등이 시급하다고 합니다. 그것도 중요하지만, 집 안에서의 미세먼지 제거도 아주 중요합니다. 제가 해본 결과 대청소만 해도 깨끗한 공기를 맛볼 수 있었습니다.

자연환경이 아름답고 공해가 없는 지역에 산다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집 안에 보이지 않는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일도 맑은 공기를 불러들이는 효과를 연출합니다. 집안 청소 깨끗이 한 만큼 내 안에서도 피톤치드가 많이 나와서 좋은 공기로 주위를 환기시켰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봅니다.


김인자 기자 appleinja@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