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국제

시민·사회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복지관소식

실버넷 만평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US demands social media details from visa applicants

- 미국 비자 신청 시 개인 소셜미디어 정보제공은 필수 -

대부분의 미국 비자 신청자는 신규로 채택된 규정에 따라 개인 소셜미디어 세부 정보를 제출해야만 한다. 미 국무부 규정에 따르면 신청자들은 개인 소셜미디어에 사용한 이름과 5년간의 이메일 주소 및 전화번호를 제출해야 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이민제도에 대해 제안하고 있다. 사진: BBC NEWS 캡처

동 법안이 작년에 제안되었을 때 미 당국은 이 제안이 연간 1천 470만 명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정 외교관 및 공식 비자 신청자는 새롭지만 엄격한 조치가 면제된다. 그러나 미국으로 여행을 떠나 일을 하거나 공부하는 사람들은 필수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우리는 미국으로의 합법적인 여행을 지원하면서 동시에 미국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입국 심사 과정을 개선할 수 있는 메커니즘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미 국무부는 전했다.

이전에는 테러 단체가 활동하는 국가에 간 사람들과 같이 추가 조사가 필요한 비자 신청자만이 위와 같은 정보를 제공해야 했다. 그러나 이제 모든 비자 신청자는 미 국무부가 지정한 소셜미디어 사이트 목록에 가입된 계정에 이름을 제공해야 하며, 목록에 없는 사이트를 사용하고 있더라도 개인 계정의 세부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크리스토퍼 힐(Christopher Robert Hill)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대화한 한 관계자는 소셜미디어 사용에 대해 거짓말을 하는 사람은 '비자 발급이나 이민' 관련 심각한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동 규정을 20183월에 첫 제안했다. 당시 인권단체인 미국 시민 자유 연맹(ACLU,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개인 소셜미디어에 대한 모니터링이 효과적이거나 공정하다는 증거는 없다"라고 말하면서, 사람들이 온라인에서 스스로 검열을 하게 하는 사태를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6년 대선 선거운동의 핵심 공약으로 이민 단속을 내세웠다. 그는 취임 전과 취임 후 동시에 이민 시도자에 대한 '추가적이고 면밀한 검토'를 요구했다.

지난 금요일(531)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가 미국 남부 국경에서 불법 이민을 자체적으로 억제하지 않는 한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노금선 기자 noh6413@silvernetnews.com

 

Original Text

    

US demands social media details from visa applicants

Nearly all applicants for US visas will have to submit their social media details under newly adopted rules.

The State Department regulations say people will have to submit social media names and five years' worth of email addresses and phone numbers.

When proposed last year, authorities estimated the proposal would affect 14.7 million people annually.

Certain diplomatic and official visa applicants will be exempt from the stringent new measures.

However, people travelling to the US to work or to study will have to hand over their information.

"We are constantly working to find mechanisms to improve our screening processes to protect US citizens, while supporting legitimate travel to the United States," the department reportedly said.

Previously, only applicants who needed additional vetting - such as people who had been to parts of the world controlled by terrorist groups - would need to hand over this data.

But now applicants will have to give up their account names on a list of social media platforms, and also volunteer the details of their accounts on any sites not listed.

Anyone who lies about their social media use could face "serious immigration consequences", according to an official who spoke to The Hill.

The Trump administration first proposed the rules in March 2018.

At the time, the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 a civil rights group - said there is "no evidence that such social media monitoring is effective or fair", and said it would cause people to self-censor themselves online.

US President Donald Trump made cracking down on immigration a key plank of his election campaign in 2016.

He called for "extreme vetting" of immigrants before and during his time in office.

On Friday Mr Trump vowed to impose gradually rising tariffs on Mexico unless the country curbed illegal immigration at the US southern border.

    

Source from:

https://www.bbc.com/news/world-us-canada-48486672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