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국제

시민·사회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복지관소식

실버넷 만평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삶에는 정답이 없다

- 실버는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 -

몇 년 전 모 요양병원에서 약사로 근무할 때의 일이다. 아래 건물의 중증 요양원 동에 매일 아침 입원하고 있는 아내를 만나러 오는 실버가 있었다. 그는 70대 중반으로 하얀 백발에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그런대로 건강해 보였다. 그의 아내는 얼굴과 목이 마비되어 음식을 넘기지 못하는 상태라 매우 허약했다.

그는 매일 아침 미음을 끓여왔다. 아내가 미음 한 그릇을 비울 때까지 아내를 어린애 달래듯 정성으로 먹였다. 아내가 유일하게 웃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때는 남편이 병원에 올 때라고 주변에서 말했다.

식사 후에는 아내를 휠체어에 태워서 병원 주위 정원이며 여러 곳을 산책해 주고 집으로 갔다.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요양원에 입원한 이후로 한 번도 빠지지 않았다고 간호사들은 말했다.

정말 감동이었다. 그래서 그 실버의 사연을 취재하기로 했다. 그를 직접 만나 실버넷뉴스 기자라며 취재를 요청하니 쾌히 승낙했다. 이런저런 이야기도 들으며 사진과 동영상을 몇 컷 찍었고 기사화하기 위한 준비를 하던 참이었다.

그런데 어느 날 병동의 한 간호사가 나에게 이런 말을 귀띔했다. "약사님 그분 취재하지 마세요. 그분은 이중성 인물입니다. 지금 집에 가면 또 다른 할머니와 살아요. 시장에도 같이 다니고요,"

순간 머리가 띵하며 혼란스러웠다. 며칠간 병원 일을 하면서도 실버의 생각이 떠나지 않았다. 그러나 나는 역지사지라는 말이 떠올랐다. 실버의 처지를 생각했다. 그는 시골 노인이지만, 다정다감하고 소박한 성품이었다. 아마 집에서 몇 년을 조강지처를 수발하다 본인의 나이도 있고 해서 힘들어서 요양원에 입원시킨 것으로 짐작할 수 있었다.     

추론이지만, 그는 아내를 돌본 후 경로당에 들러 동료들과 술도 한잔하며 무료함을 달랠 것이다. 또한, 경로당에는 홀로 된 할머니도 있을 것이다. 그래서 동병상련의 정으로 함께 기거하며 시장도 갈 수 있겠다 싶었다.

그로선 최선을 다하며 지혜롭게 산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아픈 조강지처에게도 정성을 다하면서 남은 인생도 외롭고 처량하지 않도록 현재의 처지를 이해하는 새로운 반려자와 생을 마감하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까?    

사람은 누구나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 언젠가 신문 기사 속 슬픈 이야기가 떠오른다. 할머니의 치매를 간호하던 할아버지가 견디다 못해 할머니를 살해하고 자신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가슴 아팠던 기억이 있다.

한 간호사의 말대로 일편단심은 아니다. 아니 우리 인생에 일편단심도 정말 중요하다, 하지만, 현재 상황을 깊게 판단하는 것도 중요하지 않을까? 이럴 때 할아버지의 행복한 삶도 한 번쯤은 고민해봐야 할 것 아닌가 해서다.

알고 보니 함께 기거하는 할머니가 와병 중인 할머니의 미음을 직접 만들어 보온 통에 담아 드린다고 했다. 늙음을 탓할 필요는 없다, 사는 데까지 사는 것이다. 그래! 열심히 사는 당신, 실버도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


최정희 기자 juan1016@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