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국제

시민·사회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복지관소식

실버넷 만평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한국의 서원 9곳 유네스코 세계유산 됐다

- 우리나라 14번째 세계유산,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 -

조선 시대 교육기관인 ‘한국의 서원(Seowon, Korean Neo-Confucian Academies)’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었다.

지난달 30일부터 7월 10일까지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World Heritage Committee)는 현지 시각으로 7월 6일 오후 ‘한국의 서원’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14번째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되었다.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리고 있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7월 6일(현지 시간) ‘한국의 서원’의 세계유산 등재가 확정된 직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동시 제공'

‘한국의 서원’은 경북 영주의 소수서원, 경북 안동의 도산서원, 경북 안동의 병산서원, 경북 경주의 옥산서원, 대구 달성의 도동서원, 경남 함양의 남계서원, 전남 장성의 필암서원, 전북 정읍의 무성서원, 충남 논산의 돈암서원 등 9개소로 구성된 연속유산으로, 모두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되어 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의 서원’이 “오늘날까지 교육과 사회적 관습 형태로 지속되고 있는 한국의 성리학과 관련된 문화적 전통의 증거이자, 성리학 개념이 한국의 여건에 맞게 변화하는 역사적 과정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Outstanding Universal Value)가 인정 된다”고 평가했다. 등재가 확정되어 발표되자 중국 등 여러 위원국이 등재에 대해 지지와 축하를 보냈다.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리고 있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7월 6일 오후(현지 시간) ‘한국의 서원’의 세계유산 등재가 확정 발표되자 관계자들이 엄지를 세워들며 환호하고 있다. '안동시 제공'

‘한국의 서원’은 지난 2011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된 이후 2015년 1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제출하였으나, 유네스코세계유산 등재를 심사하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의 ‘반려(Defer)’ 의견에 따라, 2016년 4월에 신청을 자진 철회한 바 있다.

이후 국내외 전문가의 의견을 거쳐 유사한 국내외 유산들과의 비교 연구를 보완하고, 9개 서원이 갖는 연속 유산으로서의 논리를 강화해 2018년 1월 새로운 등재신청서를 작성 제출하였다.

새로운 등재 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한 이후 약 1년 반 동안 자문기구의 심사를 받은 결과, 올해 5월 마침내 ICOMOS는 ‘등재 권고(Inscribe)’ 의견을 제시하였다.

이번 ‘한국의 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는 준비과정부터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외교부(장관 강경화), 주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대사 이병현), 해당 지자체, 9개 서원, 한국의 서원 통합보존관리단이 공동으로 힘을 합쳐 이뤄낸 값진 성과다.

세계유산위원회는 등재 결정과 함께, 등재 이후 9개 서원에 대한 통합보존 관리방안을 마련할 것을 권고하였으며, 이에 세계유산 등재 권고사항에 대한 이행을 위해 관련 지방자치단체 등과 지속해서 협의할 예정이다.


김성근 기자 ksk3609@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