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국제

시민·사회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복지관소식

실버넷 만평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제71회 제헌절 기념식 거행

-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 열려 -

지난 17일 오전 10시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는 제71회 제헌절 기념식이 거행되었다. 이날 기념식은 사전 행사로 어린이 합창단의 합창과 무용이 있었고 이어서 국민의례로 국기에 대한 경례와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의 순으로 이어졌다.

계속하여 헌법에서의 국민 기본권 보장을 주제로 한 영상과 유경헌 대한민국헌정회 회장의 기념사가 있었고 국회의장의 감사패 수여 시간에는 지갑종 전 국회의원과 고 이필우 전 국회의원에게 각각 수여하였다.

국회의사당 건물에 제헌절 축하 현수막이 설치되어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경축사와 이어서 경축공연이 있었는데 경축공연 시간에는 1948년 제정 당시의 헌법이 어떻게 제정되었는가를 연극과 노래로 소개하여 관중들의 많은 호응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참석자 모두 제헌절 노래 제창으로 이날 행사는 마무리되었다.

유경헌 대한민국헌정회 회장은 기념사에서 ‘정치권의 대 화해’를 강조하고, “박정희 대통령에게 박해받은 김대중 씨는 후에 대통령이 되어, ‘포용의 정치’를 말씀하였는데 여야는 인내와 포용으로 협치를 하며, 일로서 경쟁하자”고 제안하였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경축사에서, 헌법 제1조를 거론하며 우리나라가 민주공화국임과 국민주권 국가임을 다시금 확인하고, 「국회의원들은 국회에 있을 때가 가장 아름답다」고 한 고 김영삼 대통령과 「국회의원들은 싸워도 국회에서 싸워야 한다」고 했던 고 김대중 대통령의 말씀을 상기하면서, “현재의 정치는 포용이 부족한 정치로, 여야는 서로가 파트너임을 재확인하고, 신뢰받는 여당과 야당으로 다음 세대를 위한 정치를 하여, 헌법의 가치를 지키자”고 주장하였다.

제헌절 행사 중 경축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한편 대한민국 제헌국회의원 유족회의 최대우 회장은 국회의장과의 오찬에서, ‘제헌절 공휴일 지정’ 건을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처장 및 참석한 국회 간부들에게 부탁하였고, 사례로서 "아파트 단지 내 아파트들을 보면, 국경일이지만 태극기를 단 집이 드물고 생업이나 학업에 종사하다 보니, 헌법에 대한 의식이 점차 감소하는 것 같아 다음 세대들의 법의식 제고를 위해서도 제헌절의 공휴일 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참고로, 제헌절은 국경일이지만 노무현 정권 때 공휴일에서 제외되었다.


김관호 기자 kanokim@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