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국제

시민·사회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복지관소식

실버넷 만평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한·일 갈등, 한‧중‧일 외무장관 협의로 넘기나?

- 광복절에 마닐라 한일 차관 회담(16~17일) 돌연 무산 -

지난 14일 아사히신문은 “한·일 양국 정부가 16~17일 비공식 외무 차관 회담을 필리핀 마닐라에서 하는 것을 조정하고 있다. 한·일 외무 차관 회담에서는 전 징용공 및 수출 규제 문제 등에 대한 논의 방향을 이달 말 베이징에서 예정한 한·일 외무 장관 회담의 기본 논의 방향을 마련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보도했다.

외무성의 아키바 타케 사무차관이 마닐라 협의를 구상하고 있다. ‘아사히신문 인용’

그리고, 일본 외무성 관계자에 따르면 “이 비공식 협의는 외무성의 아키바 타케 사무차관과 한국 외교부의 조세영 제1차관이 참석한다. 미국이 한·일 관계의 악화가 초래할 동아시아의 안전 보장 체제에 악영향을 우려하고 있다는 것을 받아들여 한일 외교 당국은 대화의 기회를 모색한 것이다”고 했다.

그런데, 일본 측은 “한국의 대통령 문재인 씨가 식민지 지배로부터 해방된 '광복절(15일)' 행사에서 어떤 연설을 할지에 주목하고 있다. 만약 일본 여론의 반발을 초래할 내용이 포함될 경우 협의를 연기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15일 NHK 보도에 의하면 “한·일 양국 정부가 16~17일 외무 차관 회담을 필리핀 마닐라에서 하는 것을 15일 취소했다. 다만 다음 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담이 성사될 경우 한·일 외교부 장관 회담도 함께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8월 하순 한‧중‧일 외무장관이 베이징에서 회담한다고 NHK가 보도하고 있다. ‘NHK 인용’

한편, 15일 한국의 공영방송과 종편의 대부분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크게 찬양하는 기사가 나왔다. 이와 동시에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8월 1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지?'에 대해 질문한 결과를 대대적으로 보도하였다.

①‘일본 경제보복 철회 시점’이 34.9%, ②‘일본 침략 사죄·배상 시점’이 28.1%, ③‘일본 침략 사죄·배상 이후도 지속’이 13.2%로,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지 않는 한 불매운동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①+②+③)은 76.2%로 집계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국민 76%가 일본이 경제보복 철회하지 않는 한, 불매운동은 계속될 것이다”고 하는 통계 결과의 확산 보도는 우리 자유민주주의 한·일 우방 관계, 한·미·일 우방 관계에 각별한 피해가 예상된다. 국민감정에 호소하는 위정자들의 해결책에 대해 정부와 국민이 재고해야 한다는 의견이 확산되고 있다.


김진락 기자 kmjn2594@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