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시민·사회

국제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실버넷 만평

복지관소식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효(孝) 글짓기 대회 및 시상식 개최

- 진정한 효는 실천이 중요하다 -

대구시노인종합복지관이 주최한 제21회 효(孝) 글짓기 대회 및 입상자 시상식이 11일 오전에 노인종합복지관 강당에서 열렸다.

글짓기 대회에 입상한 어린이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효’를 대주제로 하고 부모님(조부모님)에 대한 효의 생각과 마음가짐, 그리고 실천에 관한 내용으로 글짓기 대회를 개최했으며 총 427편 가운데 75편이 수상했다.

산문부에 이정현(고산 초등 5년) 군과 운문부에 김수아(경동 초등 5년) 양이 대구광역시장상을 각각 받았으며 대구광역시 교육감상에는 산문부 △최한별(강동 초등 4년) 운문부 △박은우(경동 초등 1년), 영남일보사 장상은 산문부 △전아준(동천 초등 3년) △김희수(평리 초등 5년), 운문부 △장현준(동촌 초등 3년), △이수민 (동호 초등 5년) 등이 수상했다.

전용만 복지관장은 “매년 개최하는 효 글짓기 대회는 지역사회와 초등학교 및 학생, 학부모에게 시대에 따라 변화하는 효(孝)에 대한 인식과 가치관을 재정립하고 효의 의미를 일상생활에 접목해 실천하는 방법을 글짓기를 통해 표현하여 효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 정립과 인격 형성에 도움을 주고자 개최했다“ 고 말했다.

대구시노인종합복지관 관계자와 대회에 참가한 어린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주최 측 관계자는 “이 대회가 대구지역의 아이들이 효에 대한 바른 가치관을 형성하는데 작지만 소중한 기회가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효(孝) 글짓기 대회가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합니다” 고 말했다.
 
이정현군의 산문 ‘할머니의 첫 염색’은 친척 결혼식에 가야 하는 할머니께 머리 염색을 해준 이야기가 실감 나게 표현되었으며, 이는 효를 개념적으로 설명하고자 한 것이 아니라 직접 실천한 내용이기 때문에 더욱더 감동적이었다.
 
김수아 양의 운문  ‘따라 하고 싶어요.’는 치매에 걸린 왕 할머니의 삶과 그 할머니를 돕는 어머니의 정성, 그에 따른 필자의 어머니에 대한 효심 등이 자연스럽게 구성되어 매우 감동적이었다고 심사위원이 말했다.

부모님과 조부모들이 함께 참가하여 효의 의미를 되새기고 있다.

그 밖에 여러 수상작의 글 속에 할머니, 할아버지가 주인공이 되어 효의 진정한 의미를 새삼 깨닫게 했으며, 참가한 많은 어린이의 부모님과 조부모들도 자리를 함께하여 격려와 축하로  한층 더 대회를 빛내줬다.


전태행 기자 jth3066@silvernetnews,com
조영묵 기자 cym503@silvernetnews.com



공동취재기자:
조영묵 기자[xqi503@naver.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