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시민·사회

국제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실버넷 만평

복지관소식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북한산 우이령(牛耳嶺)을 아시나요

- 서울과 경기도 양주를 한 몸에 품고 있다 -

자연은 인간을 치유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한다. 가을의 상징이 유난히 짙은 8일 오후, 우리 일행도 자동차로 우이동에 도착하여 주차장에 정차한 후 단풍으로 곱게 물든 총 길이 4.46㎞의 우이령(牛耳嶺) 길을 갈 수 있는데 까지라도 걸어 보고 지치면 먹자 거리로 내려오자며 등산로에 접어들었다.

우이령 길은 맨발체험도 가능하며, 노약자 모두 걸을 수 있는 편안한 길로 서울 강북구 우이동과 경기 양주시 장흥면 교현리를 연결하는 길이며 북쪽의 도봉산과 남쪽의 북한산의 경계인 우이령(쇠귀 고개) 길이다.

김혁기 사회복무원이 등산객을 선별 통제하고 있다. 

그런데 산책 중반에 문제가 생겼다. 우이동 경전철 역에서 약 1, 5km 거리를 걸어 도착하면 ‘북한산성 탐방 지원센터’ 초소가 있는데 일단 검열 정지 명령으로 김혁기(23) 사회복무요원의 안전지시를 따라야 했다. 우이령을 넘으려면 하루 전 인터넷이나 전화로 예약을 해야 가능하다며, 여러 사정에 대해 자상한 안내를 했다.

김 씨가 안내 책자를 건넸다. 우이령은 소의 귀처럼 길게 늘어져 있는 모습에서 ‘쇠귀 고개’ 즉 우이령(牛耳嶺)이라는 이름이 생겼으며, 오봉과 상장봉 사이에 있는 이 쇠귀 고개를 아래 응달 말에서 올려다보면 두 봉우리가 마치 소의 귀처럼 보이는 데서 유래되었다고 했다.

멀리 보이는 산이 쇠귀를 닮았다는 우이령이다.

6·25 전쟁 이전의 우이령 길은 양주와 서울을 연결하는 소로였으나 전쟁 당시 미군 공병대가 작전 도로로 만들면서 차량 통행이 가능하게 되었으며, 양주와 파주 지역 사람들이 이 고개를 넘어서 피난을 갔다고 한다. 지금도 고갯마루에는 냉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탱크 저지용 장애물이 놓여 있다고 했다. 

 일행이 북한산성 탐방지원센터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1967년 10월 준공된 우이령길은 한북정맥의 끝자락에 있으며, 북한산과 도봉산을 나누는 고갯길이다. 또한, 1968년 1·21 사태‘청와대 기습을 목적으로 한 간첩 침투 사건’이 발생한 이후 우이령 길은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히 통제되었다.

양주 시민에게는 지난 40년간 막힌 길이었으나 2009년 7월부터 일반에게 다시 개방되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우이령길을 생태 탐방로로 복원하여 하루 1,000명만 이용할 수 있는 예약 탐방제로 제한 운영하고 있다.

  • 사전예약 및 신분증 지참 필수
  • 인터넷 예약 http://reservation.knps.or.kr → 탐방 예약제 → 예약하기 → 우이령 탐방 전화 예약(65세 이상, 장애인, 외국인만 가능) 교현 탐방 지원센터 : 031-855-6559 / 우이 탐방 지원센터 02-998-8365 

문지영 기자 mun99056@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