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시민·사회

국제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실버넷 만평

복지관소식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조선 시대 한양 최대의 가옥 공개

- 공평 도시유적전시관에서 재현 -

13일 서울역사박물관(관장 배현숙) 서울 공평 도시 유적 전시관(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26) 기획전시관에서 한양 최대 번화가였던 견평방에 살았던 사람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한양의 家, 견평방 가옥> 기획전시가 열렸다.

복원된 16세기 조선 시대 견평방 한옥 모형.

공평 도시 유적 전시관이 위치한 지역은 조선 시대 한양 견평방(堅平坊 ․ 조선 초기부터 있던 한성부 중부 8방 중의 하나)으로 현재 청진동, 공평동, 인사동 일대이다. 의금부(義禁府) 등 여러 관청과 시전(市廛 ․ 육의전 등 상점가)이 위치함에 따라 사람들이 모여들면서 한양에서 경제와 문화가 가장 발달한 곳이 되었다.

한양의 행정구역에서 중부 견평방은 최고의 번화가이자 중심지였다. 사진의 오른쪽 위에 견평방 글자가 보인다.

특히, 견평방에는 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시전에 직접 거주하며 생업에 종사하거나 인근에 주거지를 마련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견평방 가옥을 통해 그곳에 살았던 사람들의 생활상을 알아볼 수 있다. 한양이 수도가 되면서 백성들의 주거지가 어떻게 조성되었는지를 알아보고, 발굴 ․ 기록 자료를 근거로 당시 견평방에 위치했던 가옥을 모형으로 제작하여 전시했다.

골목길 ㅁ자 집은 오늘날 우정국로에 해당하는 큰길에서 갈라진 골목길 안쪽이다.

서울역사박물관은 해방 이후 빠른 개발 사업으로 옛 견평방 가옥의 흔적을 찾기는 어렵지만 이번 전시회가 옛 견평방 가옥과 사람들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그려볼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04년부터 본격적으로 도심재개발을 위한 발굴 조사를 시작했다. 발굴 조사 결과 옛 도로와 골목을 따라 자리 잡았던 건물의 흔적이 고스란히 발견되었다. 그중에서 다양한 가옥의 유구와 각종 유물이 발견되어 견평방 사람들의 생활 흔적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문안 길 작은 목조 집은 온돌과 마루, 아궁이 등이 갖춰진 작은 집이다. 관람객이 둘러보고 있다.

이번 전시 구성은 <1부, 한양 중부 견평방>, <2부, 수도 한양의 가옥>, <3부, 견평방 가옥>, <4부, 견평방 가옥의 흔적> 등 4개의 주제로 나뉘어 전시됐다. <한양의 家, 견평방 가옥> 展은 2021년 5월 21일까지 계속된다.


이종훈 기자 3210egh@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