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시민·사회

국제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실버넷 만평

복지관소식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하늘도 세평 땅도 세평 승부역(承富驛)

- 오지 역에서 벗어나 수송의 동맥이 되다 -

지난 13일 승용차로 석포역을 지나 승부역으로 가는 12km가량의 1차선 도로의 콘크리트 길은 급커브와 공사 중인 관계로 위험 요소가 많고 대형차와 교차할 때 공간이 부족해 운전에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평일인 관계로 통행 차량이 적었지만, 주말이나 휴일에는 정체가 예상된다.

승부역에 도착한 열차에서 승객이 내리고 있다.

영동선의 승부역(承富驛)은 경상북도 봉화군 석포면 승부길 1162-5에 있다. 이 역은 열차운전시행규칙에 따라 역무원(역장) 1명이 근무한다. 역사에는 대합실과 승차권 단말기가 없기 때문에 코레일 톡에서 예매를 하거나 승차 후 산다. 플랫폼에 위치한 현대화된 간이 대합실은 냉난방 시설이 되어 있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아담하게 정리되어 있었다.

현대화된 대합실 앞에서 방문객이 추억의 사진을 찍고 있다.

원래는 울진군 서면 전곡리에 속했지만, 생활권이 봉화인 관계로 1983년 이 일대가 봉화군으로 넘어갔다. 옛날에 승부역이 속한 동네가 다른 동네보다 잘 살아서 부자들이 많이 산다고 부자마을이라고 불리며 승부리란 지명이 생겼다고 한다.
 
주변에 작은 마을만 있어 이용객이 아주 적었으나, 이 역이 자동차로는 쉽게 접근할 수 없는 소박한 아름다운 풍경을 지닌 오지의 역으로 알려지면서 이용객이 차츰 증가했다. 따라서 무궁화호의 정차 횟수가 늘어나고, V-Train, 동해 산타 열차가 정차하는 역으로 거듭나면서 접근성이 향상됐다.

전에는 석포면 소재지에서 승부마을까지 마을버스가 운행됐지만, 승객의 감소로 현재는 운행하지 않는다. 좁은 길을 따라가다 보면 짐 실은 대형 트럭이나 저속 차량을 따를 경우가 많아 편도 운행에 1시간 정도의 이동 시간이 소요된다.

방문객이 승부역장(맨 오른쪽)의 설명을 듣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황병성 승부역장은 “이곳은 오지 역으로 유명해진 이후, 여유 있는 정차 시간을 이용해 열차에서 내린 관광객이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거나 가게에서 어묵, 김치전에 막걸리 한잔 하고 토산품을 사 간다. 자동차를 이용한 관광객은 강가의 주변과 투구봉 숲길을 거닐며 힐링을 즐긴다. 상인들이 상주하기는 해도 관광객이 떠나가면 여전히 고요하기만 하다”고 했다.

역에는 한국철도 100주년 기념 스탬프가 있어서 종이를 가져가면 도장을 찍을 수 있다. 이 역 구내에는 다음과 같은 시가 바위에 새겨져 있다.
「승부역은 / 하늘도 세평이요 / 꽃밭도 세평이나
  영동의 심장이요 / 수송의 동맥이다」

방문객이 열차에 타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청주에서 온 김형길(68) 씨는 “이웃 영덕에서 군 생활을 한 후 봉화군을 자주 방문했으나 자동차로 승부역 방문은 처음이다. 어렵게 이곳을 방문했지만, 아직 자연의 신비함을 유지한 주변의 경관에 매료돼, 앞으로 자주 방문하게 될 것 같다. 오늘 역장님의 자세한 설명으로 이곳을 많이 알게 됐고, 앞으로 역무원 없는 역으로 될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듣고 오지 역 활성화를 위해서 역무원은 계속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을 가졌다”고 말했다. 


반창록 기자 bonae002@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