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시민·사회

국제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실버넷 만평

복지관소식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산과 바다가 아우러진 조용한 섬으로

- 제주 언론인클럽, 2020 정기 세미나 -

팬대믹 이후 제주 관광의 미래상은 훼손된 환경을 복원하고 자연이란 관광자원의 가치를 고양하는 방향에서 마련되어야 하며 그게 제주를 찾기 쉬운 해변이 아니라 ‘산과 바다가 어우라진 조용한 섬’으로 자리매김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2020 정기 세미나가 열리고 있다.

이는 19일 오후 3시부터 제주 아스타호텔 3층 코스모스홀에서 열린 제주언론인클럽 주최, 2020 정기세미나에서 '코로나19 팬데믹과 제주도 관광의 미래'라는 주제발표에서 조성하 여행컨설턴트그룹 여인숙대표가 이렇게 말하고 제주관광의 미래 먹거리는 바다에서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변지철 기자(사진은 왼쪽)가 언론인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고 있다.
또한 제주가 숙박과 음식 분야에서 청결 척도를 관광산업의 주요가치로 삼는다면 국내의 경쟁상대에게 비교우위에 설 것이고 그걸 통해 독자적인 관광문화를 창달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보다 앞서 강만생 제주 언론인클럽 회장은 개회사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시대 관광 추세는 최소한 스마트 관광 형태로 급변하는 상황이며 제주의 대표적 전략산업인 관광산업의 불안한 미래에 대한 행정의 대응 전략을 가늠학기위해 제주관광 활성화 단초마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문교 언론인 고문(사진은 왼쪽)이 특별상을 받고 있다.

이날 정기 세미나 이후에는 제2회 제주언론인상 시상식도 했는데 관광 대지진 학살사건을 취재, 일본의 만행을 전 국민에게 환기시킨 변지철 연합뉴스 제주취재본부 기자가 대상을, 제8대 언론인클럽 회장과 고문을 맡아 후배 언론인의 본보기가 되는 이문교 고문에게 특별상이 주어졌다.


정신종 기자 dojun88@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