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시민·사회

국제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실버넷 만평

복지관소식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The Tech That Will Invade Our Lives in 2021

- 새해에는 비대면 사회에서 필요한 인터넷 기술의 활용증대가 예상됨 -

우리는 생활의 여러 측면을 지배하는 인터넷 서비스의 새해를 보게 될 것이다.

올해에 우리가 가장 많이 듣게 되는 기술은 스마트폰 또는 대형 스크린의 텔레비전 세트와 같은 멋진 장치가 아닐 것이다. 그것은 우리가 통상 보지 않는 즉 지금, 이 순간에 찾고 있는 일하는 소프트웨어와 인터넷 제품일 것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기 전에, 매년 보는 기술의 목록은 스마트 스피커와 곡면 텔레비전과 같은 훌륭한 장치들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팬데믹은 우리가 종종 간과하는 유용한 기술을 수용하도록 우리를 압박하였다. 우리의 장비에서 보잘것없거나 허접한 앱이 중심 도구가 되었다.

애플 페이 및 스퀘어와 같은 모바일 지갑을 사용하라. 이러한 것들이 수년간 존재하여 왔지만, 일부 사람들은 신용카드와 현금을 고수했다. 그러나 새로운 결벽증(潔癖症)은 많은 사람이 전자 카드 판독기가 아닌 비접촉 전화 결제를 시도하도록 우리를 강요한다.

그리고 증강현실이 있다. 기술 즉 우리의 물질적 세계에 중첩하여 디지털 물질과 우리를 상호 작용토록 하는 기술은 만들어진 지 십 년이 넘었다. 수년간 그것은 유용한 것이라기보다는 미래의 일처럼 보였다. 그러나 이제 우리는 물건을 시도해(옷을 입어) 보려고 실제 매장에 쉽게 갈 수가 없음으로 얼굴을 메이크업한 디지털 사진을 보내기 위하여 셀카를 찍는 것이 확실히 더 나은 생각인 것 같다.

코비드 기간 동안 우리가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이라고 카롤리나 밀라네시는 말했다. 그는 창조적 전략을 위한 소비자 기술분석가이다. “비디오 통화가 얼마나 오랫동안 무시되어 왔었는지를 생각해 보라결국 우리는 비디오 통화에 비중을 두게 된다. 그것은 관능적이지 않지만, 차별을 만든다. "그러한 것을 염두에 두고, 올해에 우리의 생활에 침투할 네 가지 기술의 동향이 있다는 것"에 주목하자

    

우리는 생활의 여러 측면을 지배하는 인터넷 서비스의 2021년 새해를 보게 될 것이다.
사진 : Glenn Hnrvey.png

1. 매장을 대체하는 기술

당신은 온라인 구매 같은 것에 주목하지 않았을지도 모르지만, 그 경험은 변화하는 중이다.

어떤 상품을 찾으려고 웹사이트의 내비게이션 바를 클릭하는 것은 과거사가 되어버렸다.

당신이 어느 특정 제품을 찾을 수 있도록 해주는 탐색 바가 더 빠르다. 어느 경우 로봇과 채팅하는 것은 훨씬 더 능률적일지도 모른다.

우리는 수년간 챗봇을 실험해 왔다. 페이스북은 판매자가 고객과 소통하는 봇(bot)을 만들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하였다. 아마존과 같은 소매상들은 고객의 질문에 응답하는 챗봇을 사용하여왔으며, 그 봇이 도울 수 없을 때는 사람이 개입할 수 있다

지금 실제 매장을 찾는 것은 팬데믹 상황에서는 아주 비현실적인 것이 되었다. 우리는 탄력을 얻기 위해 대화형 기술들을 기대할 수 있다고 줄리 아스크는 말한다. 그는 포레스터 리서치의 기술 분석가이다.

온라인에 접속하여 탐색 창을 검색하고 클릭하고 사용하는 이러한 개념은 매우 오래된 것이다라고 그녀는 말한다. 그다음에는 무엇일까? 그것이 텍스트든 음성이든 대부분 대화형이 될 것이다.

이미 풍부한 사례들이 있다. 요즈음 나는 베케트 시모넌에서 구두 한 켤레를 샀다. 그곳은 온라인 패션 브랜드이고 내 발 크기에 맞는 구두를 채팅 상자를 통하여 종업원에게 물었다.

많은 회사가 온라인 쇼핑을 하는 사람들을 돕기 위하여 증강현실을 사용하고 있다고 아스크 씨는 말한다. 처방된 안경을 파는 진스 아이웨어는 구매 여부를 결정하기 전에 가상적으로  안경을 써보기 위하여 당신의 얼굴 사진을 찍게 한다. 스냅챗의 모회사인 스냅사는 가상적으로 안경을 착용해 보도록 구찌, 디오르와 같은 호화 상품들과 협력하고 있다.

증강현실은 그 기술이 발전하고 있는 까닭에 올해에는 특히 인기를 끌 태세이다. 새로운 고급형 애플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깊이를 감지하는 센서가 포함되어 있다. 그 센서는 증강현실 앱이 가상의 가구들과 같은 물체들을 실제 공간에서 더 용이하게 배치할 수 있게 한다.

그 형식을 이용한 새로운 광고의 물결을 보게 될 것이다. 조사업체인 e-마케터에 따르면, 올해 광고주들은 증강현실 광고에 지난해의 14억 달러에서 71%가 증가한 약 24억 달러를 쓸 것으로 예상된다

    

2. 와이파이는 점점 더 스마트해진다.

팬데믹이 보여주는 가정의 기술적 문제의 하나는 인터넷의 연결이 굼뜨고 불안정하다는 것이었다. 지난해 사람들이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하여 움츠리고 있는 동안 전 세계적으로 평균적인 인터넷 속도가 느려졌다. 부분적으로는 광역대 공급자들은 폭주하는 접속으로 인하여 억눌렸기 때문이다.

고맙게도 와이파이 기술은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 올해에 우리는 새로운 네트워크 표준인 와이파이 6를 포함하는 새로운 인터넷 라우터의 물결을 보게 될 것이다. 과거의 무선통신의 개선과 달리 와이파이 6는 속도뿐만 아니라 많은 장비에서 대역폭을 공유함으로써 효율성까지도 중점을 둘 것이다.

여기에 그것이 의미하는 그 무엇이 있다. 당신의 가족이 스마트폰과 몇 대의 컴퓨터와 게임기를 가지고 있다고 하자. 만일 그들 모두가 예를 들어 비디오를 보려고 막대한 양의 데이터를 소비하곤 한다면 와이파이 6는 하나의 장치가 대부분을 점유하게 하는 반면에 모든 장치에 동시에 광역대를 제공하는 데 더 효과적이다.

효율성은 특히 중요하다시계에서부터 티비와 욕실의 저울, 온도 조절기까지 더 많은 제품이 인터넷에 연결되기 때문에 효율성이 특히 중요하다. 키스코의 연구에 의하면 평균적으로 개인 소유로 인터넷에 연결되는 장비의 수는 2018년도의 2개에서 2023년까지 약 4개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3. 우리의 손을 우리 자신에게 맡길 수 있는 기술

지난해는 모바일 지불에 대한 변곡점이었다. 안전상의 이유로 농산물 직거래 장터나 푸드 트럭과 같이 오직 현금을 고집하는 계층까지도 모바일 지불수단을 수용하기 시작하였다.

포레스터의 조사에 의하면 전체적으로 아메리카의 소매상들이 비접촉 지불수단을 수용한 비율은 2019년의 40%에서 675가 되었다. 그 조사 대상자 중에 19%는 지난 5월 처음으로 매장에서 디지털 지불 방법을 사용했다고 한다. 비접촉 기술(Hand-off Tech)은 모바일 지갑에 그치지 않는다. 소위 말하는 울트라 와이드밴드, 즉 상대적으로 새로운 무선 기술은 올해에 그때를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전파를 사용여 극히 정밀하게 물건을 검출하는 기술은 대략 2년 전에 스마트폰이 출현한 이래 그리 많이 사용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비접촉 경험에 대한 필요성은 그런 현상을 바꾸게 될 것이라고 창조적 전략(Creative Strategies)의 밀라네시 여사는 말한다.

그러면 초광대역 무선 기술은 어떻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인가? 당신이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고 커피숍에서는 태블릿 PC가 있다고 하자, 그리고 양측 모두 무선 기술이 장착되어 있다고 하자. 당신이 태블릿PC 앞에 서 있다면, 태블릿 PC는 당신의 핸드폰을 감지할 수 있고 당신의 지불을 승인할 수 있다(그리고 당신 뒤에 줄 서 있는 사람들이 아닌). 그 기술은 또한 회사원들이 건물에 들어가서 물리적 열쇠 없이 자동차를 시동하는데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

    

4. 업무와 자기관리를 가상화하는 기술

팬데믹으로 인하여 비디오 회의와 줌(Zoom) 요가와 같은 가상 경험들이 당신이 받아들이든 참고 견디든 현실적인 것으로서 대체 가능하다는 것이 분명해졌다. 2021년에는 우리가 일하는 방식을 디지털화하고 건강을 유지하는데 더 많은 제품이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예로 일부 기술회사는 가상현실로 회의실을 다시 꾸미는 실험을 하고 있다.

마이크로 소프트의 알트스페이스 VR, 예로써 당신과 동료들에게 홀로그램 형식으로 회의를 하도록 헤드셋을 착용하게 한다. 페이스북의 오큘러스는 사회관계망의 가상현실 부서인데 가상현실을 사무실로 가져오는 계획을 서두르고 있다고 한다. 그 부서는 최신 헤드셋을 한 묶음으로 팔 계획을 하고 있다. 그것은 오큘러스 퀘스트2로서 약 800달러로 회사가 직원들을 훈련하고 협력하는데 도와주는 기업을 위해 마련된 소프트웨어를 포함한다. 체육관이 문을 닫음으로써 우리는 건강에 주목하는 기술로 점점 더 전환하고 있다.

지난해에 아마존은 피트니스 트래킹을 위한 착용 가능한 기기를 처음으로 소개하였는데, 그것은 체지방을 스캔하는 소프트웨어를 내장하고 있다. 애플은 최근에 펠로톤을 모방한 피트니스 플러스를 소개하였는데 이것은 옥내 운동을 위한 지침을 제공하는 비디오 서비스이다. 아스크 여사는 이러한 경향은 명상 또는 치료 안내서를 제공하는 비디오 앱을 통해 자기 치료와 정신 건강과 같은 건강의 다른 관점으로 계속될 것이라고 말한다.

일상적으로, 이 경향의 일부는 다른 것들이 흐지부지될지라도 우리와 함께 유지 될 것이다. 이러한 모든 기술은 삶이 정상적인 어떤 것으로 돌아온 후에도 관련성을 유지하는 시험에서 존속되어야만 한다.

펠로톤, 요가 매트, 애플 손목시계를 사는 것- 우리가 팬데믹을 거치면서 열두 달에서 스물네 달 변화에 대하여 이런 행동의 얼마만큼이 영원한 변화일까요?”라고 아스크 여사는 말한다.

소비자는 언제나 편리한 것을 기본으로 합니다.“ 그 의미는 디지털 결제는 시간 절약 때문에 아마도 받아들여질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체육관으로 돌아간다면, 대부분의 건강 관련 기술을 구매하는 것에 후회를 하게 될지도 모른다.

    

강태국 기자 kangtk49@silvernetnews.com

    

Orignal Text

    

The Tech That Will Invade Our Lives in 2021

By Brian X. Chen. Jan. 6, 2021

    

This year, the technologies that we will most likely hear the most about won’t be fancy devices like smartphones or big-screen television sets. It will be the stuff we don’t usually see: workhorse software and internet products that are finding their moment now.

Before the coronavirus transformed our lives, the lists of tech to watch each year were often dominated by whiz-bang gizmos like smart speakers and curved televisions. But the pandemic has pushed us to embrace useful technology that was often overlooked. Once lame or gimmicky apps on our devices suddenly became central tools.

Take mobile wallet apps like Apple Pay and Square. While these have been around for years, some people stuck with credit cards and cash. But new germaphobia finally pushed more of us to try the contact-free phone payments as opposed to a card swipe.

Then there’s augmented reality. The technology, which lets us interact with digital objects superimposed on our physical world, has been more than a decade in the making. For years, it seemed more futuristic than useful. But now that we can’t easily go to a physical store to try things on, snapping a selfie to see a digital rendering of makeup on your face sure seems like a better idea.

“All those things we started to see a need for during Covid,” said Carolina Milanesi, a consumer technology analyst for Creative Strategies. “Think about how neglected video calling has been for so long. Finally, we get it. It’s not sexy, but it does make a difference.”

With that in mind, here are four tech trends that are set to invade our lives this year.

    

1. Tech that replaces our stores.

You may not have noticed it as you shop online, but the experience is changing.

Clicking through a navigation bar of a website to find an item has become passé. A search bar that allows you to look up a specific product is faster. In some cases, chatting with a bot may be even more efficient.

We have experimented with chatbots for years. Facebook has offered tools for merchants to make bots that engage with customers. Retailers like Amazon have used chatbots to answer customers’ questions, and when the bots can’t help, a person can hop in to take over.

Now that visiting a physical retail store has largely become impractical in the pandemic, we can expect such conversational technologies to gain momentum, said Julie Ask, a technology analyst for Forrester Research.

“This notion of going online and searching and clicking and using a navigation window is very dated,” she said. “What’s next after that? A lot of it is going to be conversational, whether it’s text or voice.”

There are already plenty of examples. Recently, I shopped for a pair of shoes at Beckett Simonon, an online fashion brand, and asked an employee via a chat box about the correct shoe size for my feet.

More companies are also using augmented reality to help people with online shopping, Ms. Ask said. Jins Eyewear, which sells prescription glasses, lets you take a photo of your face to virtually try on glasses before deciding whether to buy them. Snap, the parent company for Snapchat, has teamed up with luxury brands like Gucci and Dior to offer virtual try-ons.

Augmented reality is poised to become especially popular this year because the technology keeps improving. New high-end Apple and Android smartphones include sensors for detecting depth, which makes it easier for augmented reality apps to place objects like virtual furniture in physical spaces.

Expect to see a wave of new ads that take advantage of the format. This year, advertisers are expected to spend about $2.4 billion on augmented reality advertising, up 71 percent from $1.4 billion last year, according to the research firm eMarketer.

    

2. Wi-Fi is getting smarter.

One home technology problem that the pandemic underscored was our sluggish, unreliable internet connections. Last year, as people hunkered down to contain the spread of the coronavirus, average internet speeds all over the world slowed, in part because broadband providers were crushed by the heavy traffic.

Thankfully, Wi-Fi technology keeps getting better. This year, we will see a wave of new internet routers that include Wi-Fi 6, a new networking standard. Unlike past wireless upgrades, Wi-Fi 6 will focus not on speed but rather on efficiency by sharing bandwidth across a large number of devices.

Here’s what that means. Let’s say your family owns smartphones, several computers and a game console. If all of them are being used to consume heavy amounts of data to stream video, for example Wi-Fi 6 does a better job at providing bandwidth to all the devices at the same time as opposed to letting one device hog most of it.

Efficiency is especially important because more of our stuff connects to the internet, from watches to television sets to bathroom scales to thermostats. On average, the number of internet-connected devices owned per person is expected to climb to about four by 2023, up from two in 2018, according to research by Cisco.

    

3. Tech that lets us keep our hands to ourselves.

Last year was an inflection point for mobile payments. For safety reasons, even cash-only die-hards, like farmers’ market merchants and food trucks, started accepting mobile payments.

Over all, 67 percent of American retailers accept touchless payments, up from 40 percent in 2019, according to a survey by Forrester. Among those surveyed, 19 percent said they made a digital payment in a store for the first time last May.

Hands-off technology doesn’t end with mobile wallets. So-called Ultra-Wide Band, a relatively new radio technology, may also find its moment this year. The technology, which uses radio waves to detect objects with extreme precision, has not been used much since its debut on smartphones about two years ago. But the need for contact-free experiences could change that, said Ms. Milanesi of Creative Strategies.

So how might Ultra-Wide Band be used? Let’s say you have a smartphone and a coffee shop has a tablet, and both are equipped with the radio technology. If you’re standing in front of the tablet, it can sense your phone and accept a payment from you (and not the person behind you in line). The technology could also be used to allow employees into buildings and start up cars without physical keys.

    

4. Tech that virtualizes work and self-care.

The pandemic has made it clear that virtualized experiences, like video meetings and Zoom yoga, are viable substitutes for the real thing, whether you embrace them or endure them. In 2021, expect more products to offer to digitize the way we work and stay healthy.

One example: Some tech companies are experimenting with recreating the office conference room with virtual reality.

Microsoft’s AltspaceVR, for example, lets you and your colleagues wear headsets to have meetings in hologram form. Facebook’s Oculus, the virtual reality division of the social network, said it was hastening its plan to bring virtual reality to offices. It plans to bundle its latest headset, the Oculus Quest 2, with business-ready software that helps companies train employees and collaborate, for about $800.

With gyms shut down, we are also increasingly turning to tech to keep an eye on our health.

Last year, Amazon introduced its first wearable for fitness tracking, which includes software that scans your body fat. Apple recently introduced Fitness+, a copycat of Peloton, the video service that offers instruction for at-home workouts. Ms. Ask said this trend would continue into other aspects of health, like self-care and mental health, with video apps that offer guided meditation or therapy.

As is always the case, some of these trends will stick with us while others may fizzle out. All of these technologies have to survive the test of remaining relevant after life returns somewhat to “normal.”

“Buying a Peloton, yoga mats, Apple Watches how much of that behavior is a permanent shift versus a 12-month to 24-month shift as we go through the pandemic?” Ms. Ask said. “Consumers will always default to what is convenient.”

That means digital payments are probably here to stay because they save time. But if we return to gyms, lots of our health-related tech purchases may lead to buyer’s remorse.

    

source from :

https://www.nytimes.com/2021/01/06/technology/personaltech/tech-2021-augmented-reality-chatbots-wifi.html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