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

문화행복

미래·경제

복지·환경

시민·사회

국제

생활건강

영상뉴스

사진뉴스

특별취재

SNN칼럼

오피니언

오늘의 건강

여행 & 맛

포토에세이

생활 한자

지구촌산책

한국의 기차역

인물과 역사

디카교실

자연과 야생화

시사 상식

실버넷 만평

복지관소식

전국의 아름다운 길

은퇴 후 자산관리

외국어

기타

확대 l 축소

서예란 인간의 선행 수련이다

- 서예 입선만 7곱 번이나 한 김도한 씨-

지난 19일,코로나 19로 인해 모든 행사가 축소되고 온 국민이 위축된 와중에도 대한민국 영남미술대전을 변함없이 신뢰하고 사랑해주시는 수많은 작가 지망생들의 입상한 영예를 대구문화예술회관 달구벌 홀에서 제23회 대한민국 영남미술대전(대회장 최병국)이 1월 19일부터 24일(6일간)까지 입상작을 전시 하고 있다.

사진 부분 대상 작품 농촌 일기가 전시되어 있다.

공모전에는 12개 부문에 걸쳐 모두 682점의 작품이 출품된 가운데  대상에 서각 부문 정윤성(55·포항) 씨의 작품 '청솔'이, 대상에 사진 부문 김형근(58·문경) 씨의 '농촌 일기'가 선정되어 영광을 안았다. 대상 상금은 200만 원이다.

최우수 격려상 부문 영남미술대전 초대작가 변정환 회장상에는 사경 부문 이다인 씨, 전통민화 부문 서혜진 씨가, 이건수 아세아혈액학회에는 서양화 부문 임서빈 씨가 선정됐다.

관객들이 입상한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최우수상에는 캘리그라피 부문 정윤희 씨, 현대 민화 부문 이숙정 씨, 전통민화 부문 홍영주 씨, 사경 부문 백인수 씨가 당선됐고 우수 격려 상에는 한국화 부문 신경희 씨 등 10명이 선정됐다.

서예 부분에 오경 산중 서사를 출품해 입선한 김도한(80· 대구 수성구) 씨는 “좀 더 나은 솜씨로 출품을 하고 싶지만 7곱 번째 입선만 했다며 서예의 심오한 뜻은 인간의 선행 수련이다. 기법의 연습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고 기법과 병행해서 정신수련을 중요시한다며 더욱 열심히 수련하여 수준이 향상되어 좋은 작품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김도한씨가 작품 '오경 산중 서사'를 설명하고 있다.

김강록(서양화가) 심사위원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 속에서 자신을 돌아보는 복고적 경향의 작품들이 많이 출품됐고 새로운 경향을 찾는 실험적 작품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이 아쉽다"면서도 "영남미술대전의 작품 출품 수가 꾸준히 늘어 고무적이며 수준도 많이 향상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대한민국 영남미술대전 운영위원장(김규백) 씨는 “다양한 분야에 참신한 능력을 갖춘 작가 지망생의 출사를 위해 훌륭한 지도자를 영입하여 작가 지망생의 문을 활짝 열어 지원하며 영남 미술대전에 혼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전태행 기자 jth3066@silvernetnews.com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